1. 건강한 혈압을 유지하려면 꼭 알아야 할 의학 상식은?

    혈압이란 무엇인가? 혈압은 혈액이 동맥을 통해 흐르면서 혈관 벽에 가하는 압력이다. 혈압은 수축기 혈압(최대)과 이완기 혈압(최소) 두 가지 값으로 나타난다. *정상 혈압: 120/80 mmHg 이하, *고혈압: 140/90 mmHg 이상, *저혈압: 90/60 mmHg 이하 고혈압...
    Date2024.07.13
    Read More
  2. 66세 샤론 스톤, 영화 <원초적 본능> 포즈 재연…몸매 관리 비법은?

    샤론 스톤의 영화 ‘원초적 본능’ 포즈./사진=샤론 스톤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유명 배우 샤론 스톤(66)이 영화 ‘원초적 본능’ 시그니처 포즈를 재연했다. 샤론 스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속옷만 입은 채 과감하게 몸매를 노출했다. ...
    Date2024.07.13
    Read More
  3. 비 오는 날 당기는 파전과 막걸리, 알고 보면 '환상의 궁합'?

    비 내리는 날, 파전의 고소한 향과 바삭바삭한 식감은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이러한 파전 옆에 빼놓을 수 없는 술이 바로 한국 전통주 막걸리다. 그렇다면 건강적 측면에 있어 파전과 막걸리의 궁합은 어떨까? 자생한방병원 홍순성 원장​은 "파전과 막...
    Date2024.07.13
    Read More
  4. 발톱 무좀 때문에 샌들 못 신으면…

    이 습관부터 고쳐야 무좀 치료할 수 있어 여름에는 많은 사람이 샌들을 꺼내 신는다. 발톱에 무좀이 있으면, 선뜻 맨발톱을 밖으로 드러내기 어렵다. 발톱 무좀은 어떤 특징을 갖고 있을까. ◇곰팡이균이 원인, 방치하면 내향성 발톱 발톱 무좀은 곰팡이균의 일...
    Date2024.07.13
    Read More
  5. ‘이것’ 많이 먹어두세요… 나이 들어 인지 기능 지켜줍니다

    청소년기와 중년기에 녹색 채소와 통곡물 등 건강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노년기에 인지 능력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지·사고 능력은 중년기까지 향상될 수 있지만 보통 65세 이후 저하되기 시작한다. 항...
    Date2024.07.05
    Read More
  6. 근감소증·빈혈 부른다...100세인들이 현미밥 안 먹는 이유

    현미밥이 건강에 좋고, 흰 쌀밥은 그렇지 않다는 생각이 널리 확산돼 있다. 그런데 지난 20여 년간 수백 명에 이르는 장수인들을 인터뷰하여 식습관과 식단을 조사했는데, 그들의 식탁에 현미밥은 전혀 없었다. 이구동성으로 단연코 흰쌀밥을 선호하였다. 흰...
    Date2024.07.05
    Read More
  7. “일찍부터 저속 노화 비법을 따라하면”

    80세 넘어도 중년과 인지기능 비슷할 수 있어 최근 서울 고려대병원에서 열린 건강 심포지엄에서 건강하게 장수하는 데 필요한 다양한 정보들이 소개됐다. 이날 발표된 강의 중 주요 내용을 소개한다. 정희원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교수는 ‘가속 노화...
    Date2024.07.05
    Read More
  8. 뱃살부터 빼는 방법…”이 시간에 단식”

    영국 영양 박사…36시간 굶고 12시간 먹는 방법 영국 매체 미러에 따르면 영국 영양 및 기능의학 전문가 민디 펠츠 박사는 뱃살 빼기 어려운 사람을 위한 전략을 공개했다. 바로 일정 시간 굶고 다시 식사하는 방법이다. 간헐적 단식의 일종인 이 방법...
    Date2024.06.28
    Read More
  9. 몸매 확 달라진, 영국 50대 여성… '이 부위' 운동이 핵심이었다?

    운동하기 전후 체형이 달라진 영국 여성 빅토리아(53)의 모습./사진=더 선 영국 매체 더 선은 꾸준한 근력 운동으로 다이어트에 성공한 영국 맨체스터 출신 빅토리아 지(53)의 사연을 공개했다. 빅토리아는 운동 시작 4개월 만에 9kg을 감량했고 꾸준한 근력 ...
    Date2024.06.28
    Read More
  10. “감자는 차게 먹어라”…먹는법 따라 효과 다른 식품은?

    “ “감자는 차게 먹어라”=감자를 요리하면, 녹말이 팽창하면서 분해되기 시작한다. 이는 점도가 높은 풀로 변하는 과정으로 젤라틴화라고 부른다. 그 결과 소화가 쉽게 된다. 요리한 감자를 차게 하면 이 젤라틴화한 전분이 강하고 딱딱한 형...
    Date2024.06.28
    Read More
  11. 서정희, 잘 지내는 줄 알았는데…

    이전 결혼 탓? 이 병을 겪고 있어서 그럴까?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예고편에 방송인 서정희씨의 영상이 공개됐다. 서씨는 공황장애를 겪었다고 전했다. 딸 서동주씨는 “엄마가 운전하다가 패닉을 겪었다”며 “이성을 잃...
    Date2024.06.28
    Read More
  12. 코르티솔 수치 낮추고 숙면에 도움?

    커피를 대체할 음료 5가지를 자주 마시자 커피에 함유된 카페인은 신경계와 뇌 활동을 활성화하고 피로를 지연시켜 에너지를 공급하는 천연 자극제 역할을 한다. 그런데 커피를 마신 뒤 15~30분 정도 지나면 오히려 더 피곤하거나 집중력이 떨어지는 느낌을 ...
    Date2024.06.21
    Read More
  13. 아직 젊은데, 걸을 때 뒷짐 지는 사람…이곳 근력 부족하단 신호

    허리 근육은 척추를 지탱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나이가 들어 근육이 약해지면 허리가 굽을 수도 있다. 허리 근력이 떨어진 것을 의심해야 할 때는 ▲허리를 굽혀 걷는 것이 편하고 ▲허리에 힘이 없어 뒷짐을 지고 다닐 때다. 또 벽에 등을 붙이고 섰을 때 ...
    Date2024.06.21
    Read More
  14. 현대인의 80%가 하는 '이 습관'이 뇌를 망치고 있었다.

    현대 사회에서 멀티태스킹은 효율성을 높이는 방법으로 종종 권장되지만, 과학적 연구에 따르면 멀티태스킹이 뇌에 여러 가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1. 작업 효율성 저하: 많은 사람들이 멀티태스킹을 통해 시간을 절약하고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
    Date2024.06.21
    Read More
  15. “80, 90세라도 근력운동은 꼭 해야”

    가장 좋은 식습관은?...단백질 음식 챙겨야... 나이가 80세는 물론 90세가 되어도 걷기 등 유산소운동은 물론 힘을 쓰는 근력 운동도 해야 한다. 올해 90세(1934년생) A씨는 아침마다 발뒤꿈치 들기 운동을 한다. 물론 안전하게 벽을 잡고 한다. 동네에서 걸...
    Date2024.06.21
    Read More
  16. 미세플라스틱 연 12만개 몸 속으로…

    “공기, 수돗물 타고 침투…암·심장병 연관 가능성” 우리가 먹고, 마시고, 숨 쉬는 모든 일상에서 미세플라스틱에 노출돼 있으며 눈에 보이지 않는 작은 입자들이 몸속으로 침투해 다양한 질병의 원인이 되고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
    Date2024.06.16
    Read More
  17. 차별받으면 빨리 늙어…생물학적 노화 촉진

    美 연구팀 "차별 경험 많을수록 분자 수준 노화 과정 빨라져" 일상생활과 직장 등에서 발생하는 크고 작은 차별이 분자 수준의 생물학적 노화 과정을 가속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뉴욕대 글로벌 공중보건대학원 연구팀은 2천여 명을 대상으로 한 차...
    Date2024.06.16
    Read More
  18. 양치 후 30초만 ‘이 물’에 칫솔 헹구면… 세균 수 확 줄어든다

    ◇양치 후 온수에 30초간 헹궈주기 양치를 한 뒤, 칫솔을 흐르는 물에 30초간 헹궈야 한다. 헹굴 때는 온수를 활용하고 칫솔모를 손가락으로 문질러 칫솔모 사이에 낀 치약 잔여물과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하면 된다. 씻어낸 칫솔을 책상 등에 걸쳐 깨끗하게 건...
    Date2024.06.16
    Read More
  19. 몸에 좋다 알려진 이 성분, 많이 먹으면 심근경색 위험 높아져

    몸에 이로운 역할을 한다고 알려진 인공 감미료 '자일리톨'을 다량 섭취하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 연구진은 미국인과 유럽인 3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자일리톨 과다 섭취가 심장 건강에 미치는 ...
    Date2024.06.16
    Read More
  20. "1인가구 늘면서 고독사 할까봐 걱정"

    고독사 막는 ‘이웃 교류’ 방법을 실천하자 돌봄과 미래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성인 남녀 98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30.2%는 자신이 고독사할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가 많아지며 고독사 역시 사회 문제로 대두되...
    Date2024.06.1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
/ 10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