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1.png
facebook.png
전체
  • 영화 '기생충', 기적을 쏘았다

    영화예술과학 회원 8400명 투표로 결정 기생충 '오스카 캠페인' 위해 100억 투입 한국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상 작품상, 감독상 등 주요 부문 4개상을 휩쓰는 기적을 쏘면서, 이번 기생충 수상은 무엇보다 헐리우드의 대형 영화사들의 물량작전과 로비를 모두 물리치고, 순수한 작품성와 창의력으로 ...

  • 커네티컷 한인회관에 '평화의 소녀상' 설치

    커네티컷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피해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들어설 예정이다. 예일대 학생 인권 단체 ‘스탠드(STAND)’와 커네티컷한인회는 예일대 인근 커네티컷한인회관 앞에서 3월 1일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연다고 밝혔다. 소녀상은 한국에서 제작됐다. 커네티컷의 ...

한인사회
  • 영화 '기생충', 기적을 쏘았다

    영화예술과학 회원 8400명 투표로 결정 기생충 '오스카 캠페인' 위해 100억 투입 한국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상 작품상, 감독상 등 주요 부문 4개상을 휩쓰는 기적을 쏘면서, 이번 기생충 수상은 무엇보다 헐리우드의 대형 영화사들의 물량작전과 로비를 모두 물리치고, 순수한 작품성와 창의력으로 ...

  • 커네티컷 한인회관에 '평화의 소녀상' 설치

    커네티컷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피해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들어설 예정이다. 예일대 학생 인권 단체 ‘스탠드(STAND)’와 커네티컷한인회는 예일대 인근 커네티컷한인회관 앞에서 3월 1일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연다고 밝혔다. 소녀상은 한국에서 제작됐다. 커네티컷의 ...

미국사회
  • 6.25 한국전 참전한 美 101세 노병, 퇴역 47년만에 장군됐다

    2차대전-6.25 참전 찰스 맥기, 흑인 차별로 장성 진급 못해…트럼프, '명예준장' 임명 트럼프 행정부가 47년 전 퇴역한 흑인 공군 조종사 찰스 맥기 씨(101)를 명예 준장으로 진급시켰다. 20세기 미국의 주요 전쟁에서 활약했지만 인종 차별로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흑인 장병들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서다. 맥...

  • 법원, '유학생 신분 상실되면 불법체류자 된다' 정책 중단 명령

    미국내 유학생과 교환연수 비자 소지자들이 체류신분 자격을 상실하는 날부터 곧바로 불법체류일을 계산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한 유학생 규제 반이민정책이 작년 초부터 시행돼 왔으나, 연방 법원이 이 행정명령의 시행 중단을 명령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연방법원은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있는 길포드 칼리지가 연방 국토...

한인경제
  • 호남은 미분양 없고, 영남은 넘쳐…"공급량, 기반산업이 차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정하는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호남과 영남의 운명이 극명하게 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남은 미분양관리지역이 거의 남지 않는 반면 영남은 미분양관리지역이 느는 모양새다. 공급 물량과 이를 해소할 수 있는 경제적인 여력의 차이가 두 지역의 차이를 벌인 요인으로 꼽힌다. 9일 부동산 업계에...

  • 경매시장에 쏟아지는 동대문 옷가게

    "클릭으로 쇼핑하는 시대 맞아 몰락 위기" 서울 중구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13·14번 출구 일대 의류상가 점포들이 경매 시장에 쏟아져 나오고 있다. 온라인 쇼핑 확산으로 경기가 악화했기 때문인데, 매수자를 찾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조선비즈에 따르면 서울 중구 을지로 6가 일대 쇼핑몰에서 나온 경매물건은 5...

미국경제
  • 세금보고, 빨리 할수록 좋다…우선 세금 환급을 빨리 받는다

    개인정보 도용 통한 사기피해 감소…마감일에 몰려 서두르면 서류 실수 가능성 가급적 개인세금 보고는 빨리 접수할수록 더 좋고, 유리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한인 공인회계사(CPA)들에 따르면 세금환급금을 기대하고 있는 납세자라면 당연히 조기 세금보고를 해야 하는 게 유리하다. 우선 세금보고 납세자의...

  •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도 속은 美태양광회사 사기극…1조 피해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헤서웨이도 투자했던 미국의 태양광 회사가 10억달러 규모의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 혐의로 적발됐다. 캘리포니아주 수사당국은 DC솔라의 공동창업주 칼포프와 그의 아내를 사기와 돈세탁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겼다. 스포츠 경기와 음악 축제 현장 등에서...

국제사회
  • 시진핑 중국 주석, 책임회피 논란 속 우한폐렴 현장 첫 방문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중국 정부를 향한 비판 여론이 커지는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처음으로 우한 폐렴 현장을 공개적으로 찾았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베이징 디탄 병원을 방문, 신종코로나 환자들의 입원 진료 상황을 살펴봤다. 시진핑 주석이 그동안 일선 현장을 찾지 않았다. ...

  • 우한 화장터, 매일 시신 100구 처리

    우한폐렴의 발원지 우한에서 매일 100구 이상의 시신을 화장한다는 사실이 또다시 폭로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스타'는 우한 화장터 근무자의 제보를 받아 "우한 화장터에서 지난달 28일 이후 매일 100구의 시신이 화장됐다. 그는 "매일 100개의 바디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한폐렴으로 확진을...

칼럼/오피니언
  • 나이 들수록 '회색빛'의 연속…화내면 손해, 분노 관리해야

    지금 한국 사회는 ‘욱하는’ 사회다. 사소한 일에도 ‘욱해’ 치명적인 사건으로 비화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가정, 이웃, 학교, 직장, 여의도 국회의사당 등 장소도 가리지 않고 모두들 욱한다. ‘욱하다’는 말은 화나 분노의 표출을 뜻한다. 19세기 한국을 찾아온 외국인들이 쓴 기록을...

  • 내 마음의 평정심을 되찾는 법…신체 감각 집중하기

    회사원 A씨는 평소처럼 출근길에 나섰다. 이날 따라 늦게 도착하는 아파트 엘리베이터. 마음속은 이미 조바심과 짜증으로 가득 찼다. 인사도 없이 서둘러 엘리베이터에 탔다. 함께 탄 이웃들에 대해 이런저런 비판적 생각이 들었다. 공교롭게도 엘리베이터는 자주 멈췄다. 그때마다 A씨의 신경은 곤두섰고 시계를 쳐다봤다....

사람/인물
  • 美 입양 한인여성 "엄마, 만난 적 없지만 항상 그리워요"

    1988년 1월 서울 영등포 기독병원에서 출생…워싱턴DC 거주 영 지아시씨 해외 입양아들의 친가족 찾기에 앞장서고 있는 한국의 아동권리보장원이 또 다른 스토리를 연합뉴스에 알렸다. 미국에 입양된 알렉산드라 영 지아시(32·한국이름 엄나영)씨는 공공기관인 아동권리보장원에 보낸 친가족 찾기 사연에서 "부...

  • '기생충' 지원한 이미경 CJ 부회장, 한국영화 300편에 투자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작품상을 받자, 시상식에 오른 사람은 바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사진)이었다. 그녀는 영화 ‘기생충'의 책임프로듀서 겸 투자배급사 총괄 자격으로 제작자들과 무대에 올랐다. 이 부회장은 1995년부터 CJ엔터테인먼트를 이끌어 300편이 넘는 한국...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